2010년 8월 바탕화면

rss
아내가 쓰는 컴퓨터 바탕화면은 몇 달 전부터 고정이었습니다. 3월 달력이 적힌 그림을 컴퓨터 바탕화면으로 쓰고 있더라구요. 그래서 허접스럽지만 직접 바탕화면을 만들어 주기로 했습니다. 민망하고 못생긴 바탕화면인데도 아내가 기뻐해 줘서 너무 고마웠어요. ^ ^

원본은 손으로 그린···. 아, 발이라고 해도 믿겠군요. 아무튼 손으로 엉망진창으로 그린 그림이었는데, 조금이라도 눈에 덜 띄라고 모자이크 처리도 했습니다. 아내는 모자이크 처리를 하지 않은 게 더 마음에 든다는데, 그냥 보여 주기에는 너무나도 민망하네요.


1280 x 800


1280 x 800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비오는 날  (0) 2010.08.25
약자에게 더욱 가혹한 세상  (0) 2010.08.24
아가사랑세탁기  (2) 2010.08.12
무더위 그리고 태풍  (2) 2010.08.11
무지개  (2) 2010.08.09
2010년 8월 바탕화면  (2) 2010.07.30
미스터리  (2) 2010.05.11
버림받다  (2) 2010.05.10
악몽  (0) 2010.05.04
봄비가 남긴 풍경  (0) 2010.04.27
봄기운을 담으며  (0) 2010.04.27
Posted by EXIFEEDI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0.08.07 16:08 신고
     url  edit  reply

    좀더 큰 버전의 바탕화면은 없나요 ㅠㅠ

    • Favicon of https://exifeedi.tistory.com BlogIcon EXIFEEDI
      2010.08.08 01:10 신고  url  edit

      헉! 바탕화면이 조잡해서 찾는 사람이 있을 거라는 생각은 못했네요!
      다음 달... =ㅁ=;;;
      다음 달부터는 큰 것도 만들어 볼까요? 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