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년 12월 11일 - 중얼중얼

rss
  • 구글, 웨이브 강화 위해 협업 애플리케이션 개발업체 인수
    “공룡” 구글(Google)이 자사의 구글 웨이브(http://wave.google.com/) 서비스를 강화하기 위해 이더패드(EtherPad) 웹 기반 협업 워드프로세서를 개발한 앱젯(AppJet)을 인수했다고 합니다.

    이더패드(EtherPad)의 스크린샷

    구글 웨이브가 아직은 여러 모로 불편한 점이 많기 때문에 웨이버(Waver)들에게는 반가운 일일지도 모르겠는데, 기사를 보니 이걸 탐탁지 않게 생각하는 사람도 많은가 보네요. 잠깐 이더패드(EtherPad) 홈페이지에 들어가서 살펴 보아도 구글 웨이브와는 다른 목적을 가진 게 분명해 보이거든요.

    갈수록 거대해지는 구글, 이들의 행보가 더욱 궁금해지는군요.

  • 아이폰, 열흘만에 10만대 돌파
    애플(Apple Inc.)의 아이폰(iPhone)이 국내에서 판매를 시작한 지 열흘만에 가입자 10만 명을 돌파했다고 합니다. 출시 초기 경쟁자들은 많아야 15만~20만 대 정도 팔릴 것이라고 예측했다는데요, 이제는 내년 초까지 해서 50만 대 정도를 예상한다고 하네요.

    많은 사람들이 왜 유독 한국에는 스마트폰 시장이 활성화되지 않았는가에 대해 말이 많았는데요, 이번 아이폰 사건이 주는 교훈은 “쓸만한 제품을 잘 만들면 고객은 저절로 따라온다”는, 어찌 보면 누구나 다 알고 있는 단순한 사실을 확인시켜 주는 것 같아 한편으로는 기쁘고 또 한편으로는 씁쓸하네요.

  • AT&T “아이폰 헤비 유저 데이터 사용 제한”
    아울러 미국의 AT&T에서 아이폰을 이용해 모바일 트래픽을 과도하게 발생시키는 사람들에 대해 모종의 제약을 가할 것이라는 기사가 떴군요. 기사에 따르면 전세계 모바일 트래픽의 50%가 아이폰을 통해 발생된다고 합니다.

    애플 인사이더(AppleInsider)에 따르면 2009년 2분기 현재 아이폰의 스마트폰(smartphone) 시장 점유율은 약 14%입니다. 일반 휴대전화(피쳐폰, feature phone)는 고려 대상에 넣지 않고 스마트폰만 따지더라도 스마트폰 시장에서 불과 14%에 불과한 아이폰이 50%의 트래픽을 발생한다는 것은 엄청난 일이죠? 한 대당 데이터 트래픽을 단순히 계산해 보더라도 86/14, 6배 이상을 발생시키고 있군요.

    국내 휴대전화의 데이터 요금제를 비교하는 기사, 혹시 보셨나요? 예를 들어 KT의 경우, 9만 5,000원을 내면 음성 통화 800분과 무선 인터넷 3GB를 쓸 수 있는데요, 후아~. 저처럼 음성 통화는 별로 쓰지 않는 사람을 위한 요금제는 없는 건가요? 기껏해야 LG텔레콤 4만 5,000원 요금제인데요, 이것도 음성 251분에 데이터 1GB네요.

    AT&T처럼 무제한 데이터 사용을 바라는 건 좀 심한 것 같지만, 그래도 어느 정도 데이터를 쓸 수 있게 해 주는 통신사들의 배려(?)도 참 아쉽네요.


Posted by EXIFEED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