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패드2(iPad 2)와 아이패드 에어(iPad Air)

rss
그동안 아내가 사용해 오던 아이패드2(iPad 2)가 이제는 용량과 속도의 한계가 느껴져 2013년 12월 말, 아이패드 에어(iPad Air)를 주문했습니다. 벌써 구매한 지 3개월 가까이 돼 가고, 또 내용도 그렇게 알차지 않으니 아이패드 에어 개봉기라고 하기에는 많이 모자라고 그냥 개봉 기념 포스팅이라고 하죠. ㅎㅎ


다른 사람들은 개봉기를 작성할 때 사진도 여기저기 구석구석 예쁘게 잘도 찍던데, 저는 그런 거 없이 막 찍네요. 상자 대각선 위에서 한번 찍고, 뒷면 한번 찍고, 뚜껑 벗기고 한번 찍고. 아이패드 에어(iPad Air) 128GB 모델입니다. 제조년월은 2014년 1월이라고 돼 있네요.


그런데 아이패드 에어 개봉 사진을 올리고 나니 뭔가 이상한 느낌이 들었습니다. 이건···, 데자뷰? 그래서 2011년 아이패드2 개봉할 때 찍었던 사진을 찾아 봤습니다. 그랬더니···.


완전 소름 돋았어요! 그때도 세 장, 지금도 세 장 찍었는데, 둘이 똑같잖아요! 상자 대각선 위에서 한번 찍고, 뒷면 한번 찍고, 뚜껑 벗기고 한번 찍고! 64GB라고 적힌 것만 아니면 착각할 수도 있겠네요. 저란 놈은 정말, 창의력이 바닥인가 봅니다. ㅠ_ㅠ


둘을 나란히 놓아 봅니다. 왼쪽이 아이패드 에어, 오른쪽이 아이패드2입니다. 아이패드 에어의 베젤이 조금 좁습니다. 그런데 사용해 보면 베젤이 좁아서 불편한 건 없더군요. 오른쪽 아이패드2 화면의 지문은 제 아들의 것입니다. 엄마 아빠 전화기나 아이패드 만지고나면 항상 저렇게 자신의 흔적을 남기네요.


뒤집었습니다. 역시 왼쪽이 아이패드 에어입니다. 아이패드2에 비해 아이패드 에어의 바닥이 납작한 느낌을 줍니다. 아이패드2는 스테레오 스피커가 아니라는 게 대번에 표시가 나네요.


시작!


스마트 커버. 예전에는 후면부 커버도 구입했었는데 괜히 두껍고 무거워지는 것 같아 스마트 커버만 구입했습니다. 원래 두 제품의 무게 자체도 제법 차이가 나지만, 후면부 커버가 없으니 그 효과가 훨씬 커진 기분입니다.


이번에는 왼쪽이 아이패드2의 스마트 커버, 오른쪽이 아이패드 에어의 스마트 커버입니다. 아이패드 에어의 베젤이 얇아지면서 스마트 커버가 접히는 부분이 세 개에서 두 개로 하나가 줄었습니다. 그래서 처음엔 접고 나서 좀 불안하더군요. ‘이거 이러다 쾅 넘어지는 거 아냐?’ 하면서요.

아이패드2의 스마트 커버도 처음 샀을 땐 참 윤기 흐르고 예뻤는데, 역시나 세월의 흔적은 어쩔 수가 없네요.


스마트 커버를 말고 옆에서 보면 그래도 우려했던 것처럼 불안하지 않습니다. 오히려 아래에 닿는 면적이 넓어져서 나은 측면도 있구요.


아이패드2 구입 후 2년 반 정도의 시간이 흘렀고 사양에서도 꽤 큰 차이가 납니다. 우선 가장 눈에 띄는 건 뭐니뭐니해도 화면입니다. 해상도 1,024 X 768인 아이패드2와 2,048 X 1,536인 아이패드 에어, 이것만으로도 아이패드 에어를 구입할 충분한 이유가 됩니다. 나머지는 용량 커지고 프로세서 업그레이드되고, 카메라나 스피커, Wi-Fi(와이파이) 성능이 개선되고, 이런 건데 어쨌거나 해상도가 높아지면서 오는 만족도가 보통이 아니에요.


여전히 애플스토어에서 팔리고 있는 두 제품이죠. 아직 아이패드2는 현역입니다. ㅎㅎ


Posted by EXIFEED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