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 분리 화단

rss
최근 길을 지나다 간혹 이런 화단을 보게 돼요. (아직 공사 중이라 화단이라 부르기는 어색하지만요 ㅎㅎ) 이게 과연 어떤 용도로 쓰일까를 생각해 봤는데요, 가장 먼저 떠오르는 건 아무래도 조경이 좋아진다는 거겠죠? 삭막한 길거리를 그나마 볼만하게 만들어 줄 것 같네요.

그리고 또다른 용도가 있을 것 같네요. 가만히 보시면 사진 속의 도로는 왕복 2차선이에요. 그런데 요즘은 이런 넓지 않은 길에도 차한 차량들로 복잡하지 않나요? 이렇게 화단을 만듦으로 인해 불법으로 주차하는 차량이 줄어들 것이라는 예상도 할 수 있겠죠?

실제로 이 길은 제가 매일 지나다니는 길이라 말씀드릴 수 있는데요, 원래 저기에는 낮 시간이면 도로 양쪽으로 주차한 각종 차량 때문에 복잡해 보이는 곳이었답니다. 양쪽으로 차량들이 줄을 지어 주차해 놓고 있으면 이 골목을 지나려는 차들은 어쩔 수 없이 중앙선을 끼고 지나쳐야 한답니다. 그러다 보니 말이 왕복 2차선이지 사실은 1차선 도로와 마찬가지인 상황이 생기죠. 양쪽에서 서로 반대 방향으로 진행하는 차량이 동시에 진입하면 서로 피하느라 바쁜 곳이었답니다.



그런데 이런 시설이 갖추어진다고 해서 그런 주차 문화가 손쉽게 사라지지는 않을 모양이네요. 아래 사진을 한번 보시죠. 두 개의 화단 사이에 산타페 차량이 주차한 상황입니다. 사진에서는 드러나지 않는데, 산타페 앞에 경차가 한 대 더 주차한 상황이었어요. 화단이 있는 곳 양쪽으로 차량을 주차시키면 다른 차량이 전혀 지나다닐 수 없으니 저기에다 주차한 모양이네요.

그렇다 하더라도 어떤 차량이 새로이 골목으로 진입하면 산타페가 주차한 곳에 이르러서는 어쩔 수 없이 중앙선을 물고 지나가야 하죠. 그래도 여기에는 주정차 금지 표지판이 붙어 있는 곳인데, 저런 주차 습관은 웬만하면 그냥 자제하시는 게 어떨까요?


Posted by EXIFEEDI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