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지개

rss
장마가 끝나자마자 연일 폭염이네요. 비라도 한번 시원하게 내리면 시원해지기라도 할 텐데 괜시리 햇볕 쨍쨍한 날 소나기만 잠깐 내려 더욱 습해지기만 합니다. 그런데 지난 주 금요일은 조금 별나더군요. 많이 흐렸고, 억센 빗줄기는 아니지만 조금씩 계속해서 비가 내렸습니다. 그리고는 퇴근 시간 무렵이 되자 서서히 멎기 시작했습니다.

집에 돌아와 쉬려는데 창밖으로 무지개가 보입니다. “우왓!” 이게 몇 년만의 무지개인지 모르겠네요. 벗으려던 옷도 다시 대충 걸치고 밖으로 나섭니다. 큽니다. 그런데 가까워요! 우리 집에서 조금만 가면 손에 잡힐 듯 가깝네요. 그렇지만 안타깝게도 아파트 한 동이 무지개를 가로막고 있습니다. 저 아파트 뒤에는 나지막한 언덕과 공원이 있습니다. 공원까지만 가면 커다란 무지개를 바로 볼 수 있습니다.



갑니다. 한시가 급하다는 마음에 걷는 대신 차를 끌고 가기로 했습니다. 그런데 이게 웬일입니까! 이번에는 아파트 대신 구름이 무지개를 가립니다.



동쪽 하늘이 서서히 밝아옵니다.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0년 9월 바탕화면  (0) 2010.09.02
비오는 날  (0) 2010.08.25
약자에게 더욱 가혹한 세상  (0) 2010.08.24
아가사랑세탁기  (2) 2010.08.12
무더위 그리고 태풍  (2) 2010.08.11
무지개  (2) 2010.08.09
2010년 8월 바탕화면  (2) 2010.07.30
미스터리  (2) 2010.05.11
버림받다  (2) 2010.05.10
악몽  (0) 2010.05.04
봄비가 남긴 풍경  (0) 2010.04.27
Posted by EXIFEEDI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멸문

    2010.08.24 16:39
     url  edit  reply

    이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