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기운을 담으며

rss
뒤늦게 시작되어 유난히 짧게 느껴지는 봄입니다. 예년보다 1주일 가까이 늦게 피었지만 대신 그 누구보다 화려하게 피었던 벚꽃도 바람에 하나 둘 떨어지고 이제는 빗물이 그 흔적마저 지우고 있습니다. 하지만 그렇게 텅 빈 자리는 길가에 핀 꽃잎과 금방이라도 터질 듯한 봉오리가 몰고 오는 여름 소식으로 가득차겠죠.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0년 8월 바탕화면  (2) 2010.07.30
미스터리  (2) 2010.05.11
버림받다  (2) 2010.05.10
악몽  (0) 2010.05.04
봄비가 남긴 풍경  (0) 2010.04.27
봄기운을 담으며  (0) 2010.04.27
100℃ (100도씨)  (0) 2010.01.06
세면대 막힘 공사!  (2) 2009.11.29
결혼기념일 이브, 반지 선물  (0) 2009.11.17
축하해 주세요  (0) 2009.11.15
주말 부부 생활의 끝 그리고 퇴사  (0) 2009.09.29
Posted by EXIFEED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