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르쉐가 폴크스바겐을 자회사로 편입했군요

rss
포르쉐, 폴크스바겐을 자회사로 편입!

사용자 삽입 이미지

포르쉐(Porsche)

결국 9월 16일자로 <포르쉐 “폴크스바겐 자회사로 편입”>이라는 기사가 떴네요. 포르쉐(Porsche)가 폴크스바겐(Volkswagen, 국내 수입 업체에서는 ‘폭스바겐’이라 부르고 있습니다)의 전체 주식 가운데 35.14%를 확보하게 되어 폴크스바겐(Volkswagen)을 자회사로 두게 되었으며, 포르쉐(Porsche)의 최고경영자(CEO)인 벤델린 비데킹(Wendelin Wiedeking)에 따르면 향후 포르쉐는 폴크스바겐(Volkswagen)에 대한 지분을 50%까지 확보하겠다는 내용입니다.

이 기사만 놓고 보면 완전히 새로운 사실이라고 느껴지실지도 모르겠지만, 사실은 이전부터 간간이 나오던 기사의 종합판이라 볼 수 있습니다. 이전부터 포르쉐(Porsche)는 폴크스바겐(Volkswagen)의 최대 주주였으니까요. 그런데 이번에 또 이런 기사가 난 것은 예전부터 지속적으로 이야기되던 경영권 문제 때문이 아닌가 합니다. 1960년에 제정된 독일의 폴크스바겐법(Volkswagen Law)은 단일 주주가 20% 이상의 의결권을 행사하는 것을 금지하고 있었습니다. 이는 외국 기업이 폴크스바겐(Volkswagen)에 대해 적대적 인수·합병을 단행하는 것을 막기 위해 독일 정부가 취한 조치였습니다. 포르쉐(Porsche)는 이에 강하게 반발해 오고 있었지요.

하지만 2007년 유럽연합(EU, European Union)의 사법재판소(The European Court of Justice, ECJ)는 이러한 폴크스바겐법이 해외 투자자들의 참여를 꺼리게 한다며 이를 불법이라 판결했습니다. 어쨌거나 이러한 불법 판결 이후, 독일 정부는 폴크스바겐법에서 최대 주주가 20%를 초과하는 의결권을 행사하지 못하도록 하는 조항을 삭제했습니다. 하지만 중요 결정 사항에 대해서는 80% 이상의 주주의 동의를 얻어야 한다는 조항은 유지했습니다. 2007년 당시 최대주주였던 포르쉐(Porsche)는 폴크스바겐(Volkswagen) 지분의 31%를 가지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두 번째로 큰 주주가 바로 독일의 니더작센(Niedersachsen; 영어로는 Lower Saxony)주 정부로, 20.1%의 지분을 가지고 있습니다. 즉, 니더작센(Niedersachsen)주 정부가 동의하지 않는 한 포르쉐(Porsche)가 폴크스바겐(Volkswagen)에 대해 지배적인 의사 결정권한을 갖지는 못한다는 것이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니더작센(Niedersachsen)주의 휘장

포르쉐(Porsche)가 폴크스바겐(Volkswagen)을 자회사로 편입시키기는 했지만 독일 정부가 여전히 폴크스바겐법에 대한 강한 집착을 보이고 있어 향후 추이를 지켜보아야 할 것 같습니다.


포르쉐 그리고 폴크스바겐

사용자 삽입 이미지

폴크스바겐(Volkswagen)

폴크스바겐(Volkswagen)은 1937년 5월 30일 설립되었습니다. 많은 분들이 아시겠지만, 아돌프 히틀러(Adolf Hitler)가 오스트리아 출신의 페르디난트 포르쉐(Ferdinand Porsche)에게 대중적인 자동차 설계를 부탁하여 그 유명한 비틀(Beetle)이 탄생하였고, 이를 기반으로 설립된 회사가 폴크스바겐(Volkswagen mbH)입니다. 이름만 들어도 감이 오시죠? 페르디난트 포르쉐(Ferdinand Porsche, 아들과 이름이 같기에 이를 구분하기 위해 종종 아들은 ‘페리 포르쉐(Ferry Porsche)’라 부릅니다). 페르디난트 포르쉐(Ferdinand Porsche)는 1999년, Car Engineer of the Century의 수상자로 선정되기도 합니다. 이때 후보로 꼽힌 사람들이 최초의 상업용 자동차를 제작한 카를 벤츠(Karl Benz), 내연기관의 선구자인 고틀리프 다임러(Gottlieb Daimler)와 4행정 내연기관을 만든 니콜라우스 오토(Nikolaus August Otto), 디젤 엔진의 루돌프 디젤(Rudolf Diesel), 대량 생산의 선구자 헨리 포드 1세(Henry Ford I) 등임을 감안하면 얼마나 대단한 일인지 짐작이 가실 겁니다.

이야기가 잠깐 옆길로 샜는데, 페르디난트 포르쉐(Ferdinand Porsche)는 다임러 벤츠(Daimler-Benz)에 몸담고 있었는데, 포르쉐의 작고 경량인 자동차 설계가 다임러 벤츠사와 맞지 않아 1931년 아들인 페리 포르쉐(Ferry Porsche)와 함께 포르쉐(Porsche)사를 설립하였습니다. 폴크스바겐(Volkswagen)사는 그 시작부터 포르쉐(Porsche)와 뗄래야 뗄 수 없는 사이였던 것이죠.

초창기 폴크스바겐(Volkswagen)과 포르쉐(Porsche)는 부품을 상당히 공유하기도 하는 등 공조 관계가 상당했지만 점차 독자적인 길을 걷기 시작합니다. 오늘날 폴크스바겐 그룹은 산하에 세아트(SEAT), 스코다(Škoda)와 같은 대중 브랜드로부터 아우디(Audi), 람보르기니(Lamborghini), 부가티(Bugatti), 벤틀리(Bentley)를 아우르는 럭셔리 브랜드, 만(MAN), 스카니아(Scania)와 같은 상용차 브랜드까지 엄청난 자회사를 보유하고 있습니다. 폴크스바겐 그룹은 2007년 1,089억 유로의 매출을 올려 2006년 73억 유로의 매출을 올린 포르쉐에 비해 약 15배의 규모를 자랑하고 있으니, “다윗이 골리앗을 집어 삼켰다”는 표현이 나오는 것도 무리가 아닐 듯합니다.


여담(餘談)

페르디난트 피에히(Ferdinand Karl Piëch)
현재 폴크스바겐 그룹과 포르쉐의 감사회 이사직을 맡고 있는 페르디난트 피에히(Ferdinand Karl Piëch)는 엔지니어이자 관리자로서 1963년 포르쉐에서 회사 생활을 시작해 1972년 아우디(Audi)를 거쳐 1993년부터 2002년까지 폴크스바겐 그룹의 CEO로 재직했습니다. 그는 또한 페르디난트 포르쉐의 외손자이기도 합니다.

포르쉐, 페라리, 람보르기니
포르쉐(Porsche)와 페라리(Ferrari), 람보르기니(Lamborghini)의 로고에는 말과 황소에 얽힌 흥미로운 이야기가 있답니다.


Posted by EXIFEEDI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8.09.17 17:07
     url  edit  reply

    폴크스바겐이 규모는 더 크지 않나요??
    새우가 고래를 먹었근영;;

    • Favicon of http://exifeedi.tistory.com BlogIcon EXIFEEDI
      2008.09.17 23:40  url  edit

      예, 본문에도 잠시 언급되어 있지만, 저도 두 회사의 규모를 찾아 보았습니다.
      포르쉐는 2006년, 폴크스바겐은 2007년 자료이기 때문에
      정확한 비교라고 하기에는 힘들겠지만
      폴크스바겐 그룹이 포르쉐보다 매출액 기준 15배나 크더군요. -_-;
      포르쉐가 순익이 상당한 알짜 기업이라고는 들어 왔지만
      정말 상상 이상이었습니다. ^ ^;


  2. 2008.09.17 19:00
     url  edit  reply

    오호.. 대단합니다.

    • Favicon of http://exifeedi.tistory.com BlogIcon EXIFEEDI
      2008.09.17 23:45  url  edit

      예, 대단하네요.

      하지만 내부적으로는 이런 저런 문제가 있는 것 같습니다.
      포르쉐의 경영진과 폴크스바겐 경영진 사이의 권력 다툼도 있는 것 같고,
      독일 정부와 포르쉐,
      독일 정부와 유럽 연합 등
      여러 집단의 이익이 얽히고 섥힌 복잡한 사건이지요.


  3. 2008.09.25 17:42
     url  edit  reply

    저 합병 덕분에 '폭스바겐 그룹 산하의 아우디...' 라는 글 대신에 '포르쉐 그룹 산하의 아우디가...' 라고 쓰게 되었으니 정말 최후의 승자 Porsche AG인듯..-_-;;

    흥미로운건 저 합병 이전에 - 아우디 경우에는 S/RS 라인업에 투입되는 엔진개조(혹은 개량..)에 포르쉐쪽이 무시못할 정도로 협력하는 비중이 높았다고 하더군요.

    덧: 더 충격적인건 Golf 플랫폼의 핫해치 루머일지도 모르겠습니다 (포르쉐는 수평대향에 MR & RR 레이아웃 아니면 포르쉐가 아니니 수평대향 4기통에 중앙엔진 - 뒷바퀴 굴림의 핫해치입니다~~ Yay!!

    덧: 박스터도 카이만도 보급형이지만 핫해치는 좀 애매한감이 없잖아 있는게 문제라고 하더군요

    (Golf GTI <<<<< Porsche Hot hatch >>>>> Boxster & Cayman)

    • Favicon of http://exifeedi.tistory.com BlogIcon EXIFEEDI
      2008.09.24 00:50  url  edit

      헛! Golf 플랫폼의 포르쉐 모델이라니!
      보급형 포르쉐가 탄생하는 건가요? ㅎㅎ